원 ~
  가로 * 세로
범위 +/- cm
 
  
 
 
 
 
 
   
 
현재위치 : > 한국의유명작가 > 박서보


본관은 밀양(密陽)이고, 1931년 경상북도 예천(醴泉)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였다.
1962년 대학 강단에 선 이후 1997년까지 홍익대학교 교수
·조형미술연구소장 ·산업미술대학원장·미술대학장 등을 역임하였다.

교육 활동 외에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부회장(1977∼1979)과
한국미술협회 이사장(1977∼1980)·고문(1980)을 지냈고,
1994년 서보미술문화재단을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이사장을 맡고 있다.

1958년 현대미술협회에 가담하면서 제2차세계대전 후
프랑스를 중심으로 일어난 새로운 회화운동인 앵포르멜 운동에
앞장선 뒤,1961년 세계청년화가 파리대회에 참가한 후부터
추상 표현주의 미학을 바탕으로 서양문화에 저항하는
원형질(原形質) 시리즈를 전개하였다.
1960년대 중반부터는 현대인의 번잡스러운 형상을 고발한
허상(虛像) 시리즈를 발표하였고,
1970년대 이후부터는 묘법(描法) 회화를 추구하였는데,
일명 '손의 여행'으로 일컬어지는 묘법은
그의 회화의 정점을 이루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묘법 회화의 초기에는 연필이나 철필로 선과 획을 반복적으로
긋는 행위를 통해 무위자연의 이념을 표현하였고,
1980년대 이후 본격화된 후기 묘법에서는 종이 대신 한지를 이용해
대형화된 화면 속에 선긋기를 반복함으로써 바탕과 그리기가
하나로 통합된 세계를 보여준다.
특히 이 묘법 회화는 화가의 행위성이 끝나면서 작품도 종결된다는
서구의 방법론을 넘어 그 위에 시간이 개입됨으로써
변화의 과정을 거친 뒤에야 완성에 이른다는
동양 회화의 세계를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파리비엔날레(1963)와 칸국제회화전(1969), 베니스비엔날레(1988) 등
각종 국제전에 출품하였고, 대통령 표창, 중앙문화대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국민훈장 석류장, 서울특별시문화상,
옥관문화훈장 등을 받았다.


회화 (1957)

원형질 (1962)
   

유전질 (1969~70)

묘법 (1981)
   
 
묘 법 (1991)